로제타텍, IoT 기술로 화재 막는다(조영진 로제타텍 대표 인터뷰)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하자마자 관할 119 소방관과 시장 상인연합회에 문자메시지(SMS)가 발송된다. 바로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119에 알리고, 시장 화재담당자(최대 10명)에게 순차적으로 연결된다.’ 최근 전통시장에서 주로 사용하는 화재방지 시스템이다.
이처럼 전통시장의 화재 재난을 알리는 것은 로제타텍(대표 조영진)이 개발한 IoT 스마트 화재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콜’ 덕분이다. 스마트콜은 IoT 센서로 화재를 자동 감지하고 위급 상황에서 해당 정보를 빠르게 알리는 기술이다.

조영진 로제타텍 대표는 인터뷰에서 화재를 알리는 스마트콜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IoT 지능형 화재감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소개했다. 화재가 발생하기 전에도 온도, 습도, 연기, 누전 등의 정보를 센서로 감지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알려준다는 것이다. 휴대폰으로 퍼센트(%) 지수로 실시간 통보해 화재 발생에 대비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로제타텍은 2015년 10월에 설립한 사물인터넷(IoT) 전문기업이다. IoT와 관련해 많은 제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로제타텍은 모니터링 부문에 중점을 두고 개발하고 있다. 업력은 짧지만 구성원들의 경력이 화려하다. 조영진 대표는 30여년 IT업계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직원들도 20여년 이상 해당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력을 갖춘 베테랑들이다. IoT가 확산되면서 센서의 중요성이 커지고 모니터링 기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에 함께 모여 만든 회사가 로제타텍이다.

조영진 대표는 로제타텍 기술 기반의 3가지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첫 번째는 스마트팩토리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이 제품은 공장자동화에 있어 핵심인 PLC라는 제품의 오류와 문제점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백업 복구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헬스케어 제품이다. 단순한 웨어러블 기기가 아니라 플랫폼을 만들어 향후 개인의 건강을 20년~30년 꾸준히 관리하는 플랫폼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세 번째가 회사에서 가장 주력하고 있는 재난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화재뿐만 아니라 산불 그리고 지진 등 다양한 재난 상황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실시간 센서를 통해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 제품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수요가 늘고 있다. 스마트시티 사업 덕분이다. 중동, 베트남 등에서 새로 건설하는 모든 도시는 스마트시티 형태로 진행되기 때문에 로제타텍을 찾는 경우가 늘고 있다.

정보

Duration : 5분 19초
Lisence : youtube
자막 :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