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요구로 버블을 키운 일본정부와 일본중앙은행의 오판이 만든잃어버린 20년? | 815머니톡

호황으로 경제성장을 빠르게 하던 일본이 미국의 요구에 따른 엔화 절상과 내수부양을 하다가 엄청난 버블을 만들게 됐는데 결국 어떻게 그 버블이 꺼지게 됐는지 알아봅니다.플라자합의와 루브르합의는 무엇인지, 앞으로3년 경제전쟁의 미래 오건영저자의 명쾌한 해설을 들어보시죠.
0:45 일본의 현재를 이해 하기 위해 과거 겪었던 어려움 즉 버블에 대해서 알아보자.
1:10 레이건 대통령 당시 물가가 너무 뛰던 상황 - FED 의장은 폴 볼커 – 경기를 박살 내더라도 물가는 잡겠다는 생각한다. 그래서 미국금리를 20%까지 올렸다.-미국 중소기업의 40%가 파산.
3:00 강한 미국을 만들겠다고 한 로널드 레이건 때 미국금리가 높아지니 달러가 초강세가 되면서 수출이 어려워졌다.
3:25 서독과 일본이 미국에 엄청난 무역 흑자를 기록 하고 있었고 이를 보다 못한 1985년에 미국 플라자 호텔에서 G5 정상회의를 열고 엔화를 2배 이상 절상시켰다.
5:00 일본의 수출산업이 어려워지게 되자 내수부양을 위해 금리 인하, 부동산규제 철폐 등을 시행한다.
5:28 엔화 절상에도 줄지 않는 대일 무역적자. 미국은 다시 1987년 루브르로 G5를 불러서 일본에게 적극적으로 소비를 키울 것을 요구
6:30 일본의 버블 상태는 높아진다. 80년대 초반부터 북해 유전이 개발되고 멕시코도 원유 생산을 늘리면서 중동의 마켓쉐어가 30-40% 줄어들었다.
7:31 유가를 떨어뜨리려는 사우디가 85년 12월부터 증산 경쟁을 시작했고 배럴당 32달러였던 원유가 5개월 만에 10달러까지 추락했다. (1) 유가가 안정됐다.
8:18 (2) 엔화 강세로 수입품의 가격이 낮아졌다. 물가가 안정된 상태에서 부동산 버블이 발생했다. 중앙은행은 물가가 안정 되다 보니 부동산 버블을 보면서도 금리 올리는 정책을 쓰지 못했다.
9:16 수출 기업도 부동산 투자 했고 개인들도 대출 받아서 투자하면서 1988-89년 엄청난 부동산 버블이 만들어졌다.
9:59 1989년 하반기에 일본 중앙은행 총재가 새로 취임하면서 2.5%였던 기준금리를 6%까지 몇 개월 만에 올려버렸다. LTV가 120%였기에 이자 부담 느낀 투자자들이 모두 매물을 내놓으면서 폭락하기 시작했다.
12:20 당시 일본 중앙은행은 투기의 버블이 꺼지는 정상적인 상황이라고 말하며,
제때 금리를 낮추면서 떨어지는 버블을 방어 해주어야 하는데 팍 떨어지는 것을 방치했다

정보

Duration : 13분 38초
Lisence : youtube
자막 :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