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유니콘 특별지원' 기대에 못 미치는 전시행정이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최대환 앵커
계속해서 또 다른 주제 살펴보겠습니다.
기업의 가치가 1조 원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을 두고, 유니콘 기업이라고 하죠.
정부가 이러한 K-유니콘 육성을 위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를 도입했는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 홍보 내용에 못 미치는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전시행정이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과 이옥형 과장과 관련 내용 자세히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출연: 이옥형 /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과장)

최대환 앵커
앞서 말씀드린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 우선, 이 제도가 어떤 제도인지 간략하게 설명 부탁드립니다.

최대환 앵커
그런데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러한 예비유니콘 특별 보증 제도로 최대 100억원의 자금을 지원 받기는 어렵다며 실제는 대출 받을 수 있는 금액은 이에 훨씬 못 미친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실제 사실 여부는 어떻습니까?

최대환 앵커
그런데 한 스타트업의 경우 예비유니콘은 신청할 당시 100억 원 규모의 자금조달을 목표로 했지만 실제로는 20억원을 지원 받는데 그쳤다며 지적하고 있는데, 이 경우는 어떻게 된 겁니까?

최대환 앵커
그런데, 이러한 특별보증이 해외에서 사업을 하는 벤처, 스타트업의 경우 더 불리하다며, 국내 사업만을 매출 산정의 근거로 삼고 있다며 해외 법인 실적이 있다고 해도 보증에 있어선 적용이 안 된다며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적용 기준이 규정 되어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최대환 앵커
네,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과 이옥형 과장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비상장스타트업기업 #유니콘기업 #특별보증제도

정보

Duration : 6분 13초
Lisence : youtube
자막 : 있음